콘텐츠목차

메타데이터
항목 ID GC02901151
한자 文忠公祠堂
영어음역 Munchunggongsadang
영어의미역 The Ancestral Shrine of Munchunggong
분야 종교/유교,문화유산/유형 유산
유형 유적/건물
지역 경상북도 고령군 쌍림면 합가리 84[개실1길 26]
시대 조선/조선 후기
집필자 류영철
[상세정보]
메타데이터 상세정보
성격 사당
양식 맞배지붕 기와집
건립시기/일시 17세기 중반
정면칸수 3칸
측면칸수 1칸
소재지 주소 경상북도 고령군 쌍림면 합가리 84[개실1길 26]지도보기
소유자 김병식
문화재 지정번호 경상북도 민속자료 제62호
문화재 지정일 1985년 10월 15일연표보기

[정의]

경상북도 고령군 쌍림면 합가리에 있는 김종직을 모시는 불천위 사당.

[개설]

사당(祠堂)은 선현과 조상의 업적과 넋을 기리고 그들을 추모하기 위해 만든 건물로 매년 정기적으로 제향을 올린다. 특히 국가에 큰 공훈이 있거나 도덕성과 학문이 높은 인물에 대해서는 신주를 땅에 묻지 않고 사당 내에 모시면서 계속적으로 제사를 지내는데, 이것을 불천위(不遷位)라고 한다. 문충공 사당점필재(佔畢齋) 김종직(金宗直)[1431~1492]의 불천위 신주를 모신 사당이다. 불천위는 조선 중종 때 하사받았다고 한다.

[위치]

쌍림면사무소가 있는 귀원리에서 귀원교를 건너 합천군 율곡면 방향으로 난 국도 33호선을 따라 가다보면 쌍림면 합가리개실마을이 나온다. 개실마을 진입로로 들어서서 곧바로 직진하면 마을 중앙부에 점필재 종택이 위치한다. 문충공 사당점필재 종택과 일곽을 이루고 있지만, 종택의 우측 구릉에 별도로 건립되어 있다.

[변천]

문충공 사당김종직을 제향하기 위해 5세손인 김수휘(金受徽)가 1651년(효종 2)에 이곳으로 이주 정착하면서 건립한 것으로 추측된다.

[형태]

문충공 사당은 정면 3칸, 측면 1칸의 맞배지붕 기와집이다. 전면 반 칸은 퇴물림하여 통칸으로 구성하였고 바닥은 우물마루이다. 구조는 5량가로 방주를 세워 이중량을 걸었고 그 위에 제형 동자주를 놓아 종량을 받게 하였다. 문충공 사당으로 들어가는 정문에는 돌담이 둘러져 있다.

[현황]

문충공 사당점필재 종택과 더불어 1985년 10월 15일 경상북도 민속자료 제62호로 지정되었다. 문충공 사당 내에는 김종직의 신주(神主)가 모셔져 있고, 좌우에 정경부인인 창녕조씨(昌寧[夏山]曺氏)와 남평문씨(南平文氏)의 신주가 모셔져 있다. 매년 음력 8월 2차례에 걸쳐 종손을 비롯한 문중 구성원들이 모여 향사한다. 최근 보수 공사를 하여 새롭게 단장하였다.

[의의와 평가]

문충공 사당고령군 쌍림면 합가리 개실마을의 선산김씨 집성촌 마을에 위치하고 있다. 종택과 함께 점필재 김종직의 선비 정신을 상징하는 건물인데, 그 후손들뿐 아니라 지역민의 자랑거리인 문화유산이다. 농촌 체험 마을로 유명한 개실마을을 찾는 사람들의 역사 체험의 장으로 사랑 받고 있다.

[참고문헌]